크게보기 작게보기
페이스북트위터카카오톡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구글플러스
구세군한국군국 개전 115주년 기념 국제구세군 브라이언 패들 대장 방한
2023년 05월 10일 09시 02분 입력

 

[시사타임즈 = 탁경선 기자] 구세군한국군국(사령관 장만희, 이하 구세군)은 개전 115주년(1908~2023년)을 맞아, 국제구세군의 제21대 대장인 브라이언 패들과 세계여성사역총재인 로잘리 패들이 방한한 가운데 ‘와서 보라(Come&See)’(요 4:29)는 주제로 전국 구세군 사관 총회와 5개 지방 연합구령회, 서울·남서울지방 연합 성결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30일 구세군한국군국 캄보디아 대표부의 신임사관 임관·임명식에 참석한 국제구세군 브라이언 패들 대장과 로잘리 패들 세계여성사역총재의 모습 (사진제공 = 구세군) (c)시사타임즈

 

국제구세군 대장과 세계여성사역총재는 국내 일정에 앞서 지난 4월 30일 구세군한국군국에 소속된 캄보디아 대표부를 방문, 프놈펜 7개 영문(교회) 연합예배와 제96기 신임사관 임관·임명식에 참석했다.

 

구세군한국군국 115주년 기념 대회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날 예배에서는 8명의 첫 캄보디아 현지인 사관(목사)을 임명하는 임관임명식과 122명의 군우를 맞이하는 병사입대식이 진행됐다. 첫 캄보디아 사관이 된 현지 학생들은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고 브라이언 패들 대장은 격려와 축복의 메시지로 이들을 격려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지난 7일 3,000여 명의 구세군 군우들과 인사를 나누며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에 들어서는 국제구세군 브라이언 패들 대장 (사진제공 = 구세군) (c)시사타임즈

 

이후 5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국내 일정을 통해 브라이언 패들 대장과 로잘리 패들 세계여성사역총재는 5개 지방(경북, 경남, 전라, 충서, 충청)의 1,700여 군우와 사관을 만나 구세군의 지난 사역을 돌아보며 앞으로의 활동과 나아갈 방향을 공유하는 사관총회와 연합구령회를 진행했다.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에서 연합성결회와 찬양 예배를 통해 구세군 서울·남서울지방 약 3,000여 명의 군우들과 함께 구세군인으로서의 사명을 다시 기억하고 재결단하길 요청했다.

 

모든 일정을 마친 제21대 국제구세군 대장과 세계여성사역총재는 “캄보디아 대표부를 비롯한 구세군한국군국 군우들과의 시간은 대한민국 역사와 함께 한 115년의 저력이 느껴지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면서 “앞으로 국제사회에서 구세군한국군국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고 소회를 밝히며 지난 8일, 구세군 국제본부가 있는 영국으로 귀국했다.

 

한편 기독교적 정신에 근거하여 이루어지는 사회봉사의 가치를 인정받아 1947년 유엔 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에서 특별협의지위(Special Consultative Status)를 획득한 구세군은 세계 133개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중 구세군한국군국은 아시아태평양부에 소속되어 있으며, 1908년 시작되어 115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우리 주위의 어려운 이웃들을 보살피고 돌보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매년 연말 자선냄비 거리모금 캠페인, 긴급구호 활동, 긴급지원 119, 복지 시설 운영, 주거 환경 개선 사업 등을 통해 지역 사회에서 많은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맑은 사회와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시사타임즈>

<저작권자(C)시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탁경선 기자 sisatime@hanmail.net
최신뉴스
포토뉴스
섹션별뉴스